© All photography copyright by Park Sung Tae

'옛사랑, 금오도' 박성태 작가 섬마을 속살 담은 사진전




전남 여수시 남면 금오도의 속살을 담아낸 박성태 사진작가의 '옛사랑, 금오도' 사진전이 다음 달 4일까지 여수 해안통 갤러리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박 작가가 지난 1년 6개월 동안 촬영한 다큐멘터리 사진과 사진집 '임금의 섬, 민중의 섬 금오도'(눈빛출판사)에서 선보인 작품 등 50여 점이 공개된다.

여수 금오도는 이곳에서 자생한 소나무가 궁궐을 짓거나 임금의 관을 짜는 데 사용돼 오랜 기간 동안 일반인들의 입도가 허용되지 않은 '황장봉산'으로 남아있었다.

박 작가는 130여 년 전에 입도가 허용된 독특한 스토리를 가진 금오도를 미화하지 않고 따뜻한 시선으로 앵글에 담아냈다.

특히 그의 사진은 산업화와 도시화되어 가는 섬을 목가적인 평화로운 풍경을 미화하지 않고, 문명의 침입에 맞서 힘겹게 살아가는 금오도 주민들의 애환과 공동체적인 삶을 '사회적 서정성'으로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 작가는 "우리 시대에 금오도는 우리 자신과 가정, 사회, 국가, 인류가 자신들을 들여다보고 성찰의 계기로 삼을 수 있는 일종의 거울"이라며 "자연과 공존하며 나와 너의 경계가 없는 '우리'라는 공동체 개념으로 살아가는 삶의 방식에 주목했다"고 밝혔다.

실제 그의 사진에는 운동장만한 밭을 쟁기질하는 모습이나 폐가에 걸린 멈춰진 시계, 도시화된 아스팔트 도로 위에서 힘겹게 생활하는 모습, 지붕 높이만한 돌담집, 임금의 소나무, 시커먼 그을음으로 뒤덮인 정개(옛 부엌), 흉년이 들어 먹을 게 없을 때 끼니를 대신한 파래를 채취하러 갱번(갯가)에 나가는 모습, 아직도 여전히 살아있는 우물가 풍경 등이 담겨져 있다.

그의 사진에 대해 사진책 전문 출판사인 눈빛출판사 이규상 대표는 "박성태 작가의 작품은 근대화에 매진해 온 우리가 잊거나 외면해 온 다도해의 섬과 그 곳에 사는 사람들을 상기시켜주는 힘이 있다"며 "금오도가 절해고도로 끊긴 것이 아니라 임금과 민중에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감동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 작가는 지난 2014년 여수애양병원의 평안의 집과 도성마을에 거주하는 한센인회복자들의 삶을 담은 '우리안의 한센인, 100년만의 외출'이라는 첫 사진전을 시작으로, 지난해 12월 '임금의 섬, 민중의 섬 금오도' 사진전을 여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