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언론인 출신 박성태 사진작가 '녹턴'전[출처]

수에서 다큐멘터리 사진가로 활동하고 있는 언론인 출신 사진가 박성태(52)가 5번째 개인전을 갖는다.

여수 아르블루갤러리(관장 양해웅)에서 이달 11일~24일까지 ‘녹턴·Nocturn’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2013년부터 ‘우리안의 한센인-100년만의 외출’ ‘임금의 섬, 민중의 섬 금오도’ ‘비린내’ 등의 다큐멘터리 사진 작업 중 작가의 개인 감정과 사유를 담은 26점을 선보인다.

반려견을 꼭 안고 있는 8살 딸의 모습이나 눈 오는 날 아스팔트 위에 버려진 고등어 한마리, 죽은 나무가 산 사람을 지키는 마을, 폐쇄된 한 주물공장의 흔적, 덩어리 채 떨어져 붉디 붉은 색을 밝히는 동백꽃 등의 사진들은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처연한 슬픙을 안고 살아 갈 수 밖에 없는 현실을 상징과 은유로 잘 표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 작가는 "설명할 수 없고, 이해할 수 없는 어쩌면 초현실적인 순간에 마음이 가는 부분이 있었다"며 "명확한 주제의식과 담론에 주목하는 다큐멘터리 속에서 일상에서 드러나지 않은, 도큐멘트를 발견한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블루갤러리 양해웅 관장은 "지역에서 사라져 가는 삶의 흔적들과 인간의 존엄성, 여순사건같은 역사적 진실 등을 끈질기게 붙들고 사진작업을 해 온 박작가를 주목했었다"며 "이번 전시작은 지역에서 활동하는 한 사진가의 예술적 역량이 얼마나 경쟁력이 있는지를 확인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전시는 일요일 휴관이고, 24일까지 오전 10시 30분에 오픈, 오후 6시까지 감상할 수 있다.

작가는 녹턴 21곡 중 유작 C샤프 단조로 자신의 사진을 설명할 수 있는 가장 충실한 길잡이라고 말한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2349488&code=61171111&cp=nv

© All photography copyright by Park Sung T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