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ll photography copyright by Park Sung Tae

사진으로 포착해낸 초현실적 순간, 박성태 ‘녹턴’전


조수정 기자 = 언론인 출신 다큐멘터리 사진가 박성태(52)가 11일 전남 여수 아르블루갤러리에서 5번째 개인전 ‘녹턴’을 개막했다.

2013년부터 ‘우리안의 한센인-100년만의 외출’ ‘임금의 섬, 민중의 섬 금오도’ ‘비린내’ 등의 다큐멘터리 사진 작업 중 작가의 개인 감정과 사유를 담은 26점을 선보인다.

작가는 “설명할 수 없고, 이해할 수 없는 어쩌면 초현실적인 순간에 마음이 가는 부분이 있었다”며 “명확한 주제의식과 담론에 주목하는 다큐멘터리 속에서 일상에서 드러나지 않은, 도큐멘트를 발견한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쇼팽의 녹턴 21곡 중 유작 C샤프 단조로 자신의 사진을 설명할 수 있다고 말한다.


반려견을 꼭 안고 있는 8세 딸의 모습, 눈 오는 날 아스팔트 위에 버려진 고등어 한 마리, 죽은 나무가 산 사람을 지키는 마을, 폐쇄된 주물공장의 흔적, 덩어리째 떨어져 붉디 붉은 색을 밝히는 동백 꽃 등의 사진은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처연한 슬픔을 안고 살아 갈 수밖에 없는 현실을 상징과 은유로 표현하고 있다.

아르블루갤러리 양해웅 관장은 “지역에서 사라져 가는 삶의 흔적들과 인간의 존엄성, 여순 사건 같은 역사적 진실 등을 끈질기게 붙들고 사진작업을 해 온 박 작가를 주목했다”며 “이번 전시작은 지역에서 활동하는 사진가의 예술적 역량이 얼마나 경쟁력이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24일까지 오전 10시30분~오후 6시에 감상할 수 있다. 일요일은 휴관한다.

 chocrystal@newsis.com